킹덤 언골 촬영지, 어느 지역 폭포일까?

덤은 한국형 좀비의 새로운 장을 열은 작품이다. 이로 인하여 극중 촬영지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는데, 특히 좀비의 탄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생사초가 자라는 언골을 촬영한 장소에 대해서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 장소는 포천이 자랑하는 비둘기낭 폭포로 국내임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한국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이국적인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Spoiler

looks_one킹덤 언골 촬영지는? – 킹덤에서 언골은 죽은 자를 살리는 생사초가 자라는 곳으로 산 깊숙한 곳에 위치하며 사시사철 안개가 끼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촬영된 장소는 포천에 있는 비둘기낭 폭포이다. 이 폭포는 국내에서 드물게 에메랄드 물빛을 지닌 것으로 굉장히 유명하다. 포천이 자랑하는 절경 중 하나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물빛만 독특한 것이 아니라 크고 작은 동물과 용암이 분출하면서 생성되는 돌기둥(주상절리)도 품고 있어 지질학적 가치가 높다.

looks_two최적의 방문 시기는? – 겨울에는 물이 부족하여 폭포수를 볼 수 없다. 가장 좋은 시기는 강수량이 늘어나는 여름이다. 단, 비가 내린 직후에 방문하면 물이 탁하니 며칠 지나서 가는 것이 좋다. 또한 주차장이 넓어서 차를 끌고 와도 편하고 감상하고 갈 수 있다.

looks_3어떤 드라마를 촬영했을까? – 비둘기낭 폭포는 킹덤 이전부터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했던 곳이다. 지금까지 찍은 작품들로 늑대소년•대호•최종병기활•추노•기왕후•괜찮아 사랑이야 등이 있다. 그래서 지금은 외국인의 방문도 늘고 있는 추세이다.

local_hospital여행Tip : 드라마에서는 아래까지 내려갈 수 있으나 실제로는 전망대에서만 구경할 수 있고 폭포 가까이 접근이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