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7 C
Seoul
토요일, 7월 20, 2024

영화관 맥주, 반입해도 될까?

화를 볼 때 주전부리는 주객전도를 유도할 정도로 소확행 포인트이다. 특히 맥주까지 마셔주면 그 순간만큼은 완전무결하고 속세의 번잡함을 벗어나서 시간이 된다. 그러나 보통 영화관은 외부 음식물 반입이 안 되는 것으로 생각하여 대부분 집에서만 이를 실현한다. 특히 술은 더욱 불가한 쪽으로 여기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영화관 맥주, 반입해도 될까?

local_hospital영화Tip : 영화관에서 술을 마시는 경우가 흔하지 않을 뿐이지 먹는 것 자체가 불법은 아니다. 얼마든지 구입해서 반입할 수 있고 마셔도 된다. 맥주는 1캔 정도가 적당하다. 2캔 정도 마시면 이야기가 점점 고조되는 중반 정도에 화장실에 갈 확률이 100%이기에 여러 모로 문제가 된다. 음식도 마찬가지이다. 다만, 상식적으로 냄새가 심한 음식(김밥•순대•족발•피자•햄버거)은 타인에게 불편을 줄 수 있는 관계로 피해야 한다. 간혹 과도로 과일을 깎아 먹는 사람도 있는데 스스로 사람임을 인지해야 한다.

이처럼 맥주 반입은 불법이 아니지만, 소심한 사람은 눈치가 보여서 대놓게 맥주를 마시기 힘들 수 있다. 이때를 빨대를 이용하거나 텀블러에 옮겨서 마시면 된다. 그리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타인이 무엇(냄새나는 음식 제외)을 먹든 관심이 없고 신경쓰지 않는다. 그러니 편하게 먹기를 바란다. 왜냐하면 당신의 소확행은 소중하기 때문이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