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개미, 물리면 위험할까?

리나라 개미는 독성이 없고 공격성이 강하지 않아서 물려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베트남 개미는 다르다. 외형부터 호전적으로 생긴 베트남의 화상개미는 물리면 피부염을 유발한다. 특히 호텔이라고 안심할 수 없는 것이 날개가 있어 바람을 타고 들어올 수 있기에 방심하면 누구나 쉽게 물릴 수 있다.

Spoiler

베트남 개미, 왜 조심해야 할까?

local_hospital여행Tip : 베트남 여행 시 개미를 주의해야 한다. 이 개미는 화상벌레로 불리는 개미로 물리면 데인 것처럼 물집이 잡히는 증상이 나타난다. 보통 우기(5~12월)에 많이 출현하며 불빛을 좋아해서 집안으로 침투한 후 옷•수건•이불•커튼에 숨어있다가 사람을 무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개미의 몸길이는 15~20mm로 작고 붉은 갈색을 띄며 몸체 표면에는 강한 산성 물질이 있어 닿기만 해도 피부염이 생길 수 있고 체내에는 페데린이라는 독성물질을 가지고 있어 물리면 상처가 생긴다. 초기에는 가렵고 따끔거리며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지만 6~12시간이 지나면 가려움과 통증이 심해지고 물린 부위가 물집•농포 형태로 변한다.

보통 5~6일 정도면 증상이 자연스럽게 완화된다. 특히 물렸을 때 빨리 물로 씻어내고 상처를 소독하면 더 빨리 낫는다. 단, 손으로 긁거나 만져서 상처가 덧나면 증상이 심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