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소천지, 왜 비경의 끝일까?

이 아플 정도로 환상적인 비경은 본디 얼굴을 대놓고 내밀지 않는다. 그것들은 늘 숨어 있으며 항상 조용하고 고즈넉한 공기 속에 둘러싸여 있다. 제주도의 소천지가 딱 그러하다. 이름부터 매혹적인 소천지는 그 빼어난 미모를 앞에 드러내며 유세를 떨지 않고, 그저 혼자서 조용히 여행자를 기다린다. 자신을 완전히 낮추고 엎드려 있어 섬세히 살피지 않으면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Spoiler

제주도 소천지, 왜 숨은 비경일까?

local_hospital여행Tip : 소천지는 이름처럼 백두산의 천지를 쏙 빼닮은 장소이다. 담장처럼 솟은 화산암이 소천지 안쪽을 바다와 완전히 분리시켜 굉장히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밖은 쉴 새 없이 파도치지만 안은 고요하기 그지없다. 특히 날씨가 맑고 바람이 없는 날에는 소천지에 투영된 한라산의 모습을 볼 수 있어 제주도의 숨은 비경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썰물과 파도를 타고 넘어온 온갖 물고기를 볼 수 있어서 손꼽히는 스노쿨링 명소이다.

소천지의 위치는 제주대학교 연수원을 찾은 뒤 그곳에서 좌측 전망대 바다를 정면으로 우측 올레 6코스 길에 진입해 소천지 표지판을 따라 10분가량을 걸어가면 찾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