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배멀미, 속 ‘울렁’ 참는법은?

릉도는 육지에서 멀다. 멀어서 가는 길이 고단하다. 배에 몸을 싣는 순간부터 위장은 출렁이는 파도와 싸워야 한다. 바람이 많이 불고 날씨가 흐린 날(파도 2m 이상)은 치열한 전투로 많은 사상자를 배 곳곳에서 볼 수 있다. 기상이 나쁘면 배는 제 속도를 내지 못하여 시간이 더 걸린다. 그런 날은 운수가 없는 날로 지옥을 경험하게 된다.

Spoiler

울릉도 배멀미, 잘 참는 방법은?

local_hospital여행Tip : 울릉도로 가는 뱃길은 총 4가지(안목항•묵호항•후포항•포항항)이다. 이중에서 가장 짧은 노선은 후포항(158km)이고, 가장 긴 노선은 포항항(216km)이다. 따라서 포항항에서 배를 타면 가는 데 3시간이 훌쩍 넘지만, 후포항에서 출발하면 2시간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어 배멀미가 심하면 전자가 좋다. 단, 태생적으로 멀미가 심한 사람은 작은 출렁임도 힘들기 때문에 시간보다 움직임이 덜한 큰 배(포항)를 타는 것이 더 낫다. 또한 파도는 하절기보다 동절기가 심하니 떠나는 시기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배를 선택할 수 없고 여행 일정이 이미 잡혔으면 배멀미 예방차원에서 미리 돗자리를 준비하여 바닥에 누워서(전날 잠을 부족한 듯 자면 효과가 좋음) 자는 것이 가장 좋고, 멀미약은 승선 1~2시간 전에 미리 복용하며, 음식은 4시간 전부터 먹지 않는 것을 권장한다. 또한 배가 출발하면 음악을 듣거나 오래 씹을 수 있고 수분이 없는 건조된 간식을 먹는 것이 멀미에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