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C
Seoul
일요일, 7월 14, 2024

비행기 복도쪽, 좋을까 vs 나쁠까?

행기 이용시 좌석 선택은 매우 중요하다. 보통 비행시간이 길기 때문에 편하지 않은 자리에 앉으면 여행의 시작부터 피곤이 쌓이게 된다. 일반적으로 1년에 2~3회 비행기를 이용하면 창가를 우선 순위로 두지만 해외를 1달에 1번씩 나가는 사람은 대다수 복도쪽을 선호한다. 이는 좌석의 기준이 낭만(경치)이 아닌 실리(이동)에 두기 때문이다.

비행기 복도쪽, 장점과 단점은?

local_hospital여행Tip : 비행기 복도 좌석은 이동의 편의성을 보장한다. 비록 창가를 통해 경치를 구경할 수 없으나 펀하게 복도를 이용할 수 있고 화장실을 다녀올 수 있다. 또한 안쪽보다 열린 공간이 확보되어 갑자기 나타날 수 있는 폐쇄공포증•공황장애•비행공포증을 억제한다. 그러나 아쉬운 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가능성은 낮지만 난기류로 떨어진 물건에 상처를 입거나 식사 시간에 화상을 입을 수 있고 복도를 오가는 카트에 다칠 위험이 있다. 이러한 이유로 아이는 복도 좌석을 피하는 것이 좋다.

복도 좌석은 영어로 ‘Aisle Seat’이다. 따라서 복도쪽을 원하면 “I’d like to have a seat on the aisle : 복도 좌석을 부탁합니다”라고 말하면 된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